귀여운 강아지들(2001/9/20)

2013.02.09 21:35

방장 조회 수:475

귀여운 강아지들

오늘 오후 내내 두 강아지들(민준,민지)을 데리고 놀이터에서 보냈다. 큰 강아지는 언제 저렇게... 정말 기특하고 씩씩해 보였다. 그렇게 겁 많던 준이가 정말 용감해 지고 개구지게 노는걸 보니 ......
많이 자랐구나 싶었다. 아니 그런데 작은 강아지는 어찌해서 몸 따로 마음 따로 일까 싶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내가 더 그런것 같다. 작은애는 왠지 마음이 노이질 않는다. 큰애 키울 때랑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을 느꼈다. 역시 우리집의 막내둥이다. 마음은 지 오빠를 능가 하는데 몸이 아직 기저귀도 떼지 못한 신세라 ....
더군다나 엄마 눈에는 아직도 더 어린 아가 같으니 혹여나 다칠까봐서 모래장난만 해라 엄마 옆에서만 놀아라. 아이구 참 나도 한심?
왠지 작은 애는 한참 더 커야 할수 있는 놀이들 같으니 이게 왠말인가? 민지야 엄마 마음 알지? 숙녀는 얌전히 놀아야지...하여튼 아이들이 잼있게 노는 모습 정말 보기 좋았다. 오늘 아이들과의 작은 나들이는 대성공! 우리 강아지들아 무럭 무럭 건강하게 자라렴....

엄마가


XE Login